참여연대,"SK글로벌의 그룹차원 지원 안된다"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 김상조 한성대 교수)는 14일 SK글로벌의 부실을 SK텔레콤을 비롯한 계열사들이 떠맡는 것은 사태의 올바른 해결책이 아니며 이로 인해 부실이 그룹 전체로 확대되는 것을 경계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참여연대는 "SK글로벌 채권단이 그룹 주력계열사의 지원을 포함한 특단의 대책이 없을 경우 법정관리 또는 청산을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SK글로벌의 회생과 채권단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SK그룹 계열사의 부당한 지원을 강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참여연대는 또 SK글로벌 채권단이 채무잔액증명서의 잔액을 '0'으로 위조해 은행채무를 없는 것처럼 처리하는 지극히 기초적인 수법의 분식회계조차 적발하지 못하는 등 SK글로벌 사태에 결정적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참여연대는 SK계열사가 정상적인 상거래 관계를 넘는 어떠한 형태의 부당지원도 SK글로벌에 제공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특히 SK텔레콤의 증자참여는 물론 자사주 매입, 두루넷 전용선 인수 등을 통해 지원하는 것 또한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정종오기자 ikoki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