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 사장측, '작전설' 강력 부인

 


새롬기술의 최대주주로 등장한 홍기태씨측은 항간에서 제기되는 M&A 조작설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강력 부인했다.

14일 홍 씨측을 대변하고 있는 박원태 새롬벤처투자 전무는 "이번 일이 주가를 올리기 위해 양측이 짜고 벌이는 작전"이라는 증권가의 의문에 대해 "그건 사실이 아니다"고 강력 부인했다.

그는 "홍기태씨는 새롬기술의 최대주주 지위를 계속 유지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경영권을 인수하면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직원들과 함께 노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무는 이어 "향후 사업계획도 준비하고 있으며 경영권을 인수할 경우 구체적인 내용이 담긴 청사진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우용 새롬기술 이사를 대표이사로 밀고 있다는 소문도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잘라 말했다.

박 전무는 "현재 새롬기술 이사중 오상수 사장과 사외이사를 제외하면 이우용 이사가 유일한 사내이사라서 오 사장이 대표이사직을 임시주총 전에 사임하면 당연히 이우용 이사가 대표이사가 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우용이사와 김지수 감사간 사전 교감설과 관련, 그는 "그들은 오상수 사장이 임명한 사람이며 김 감사가 오상수 사장을 검찰에 고발한 것도 독자적으로 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 전무는 또 "오상수 사장의 주식매입 제의는 사실이며 M&A의 특성상 오상수 사장이 보유 주식을 팔고 이번 분쟁이 마무리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