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몸매 잡는다"…똑똑한 여름철 운동법은?


꾸준히 운동해야 효과…적절한 수분 섭취 필수

[정기수기자] 바캉스 시즌을 맞아 피서지에서 멋진 몸매를 뽐내기 위해 운동에 빠진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여름철 더운 환경에서 무리하게 장시간 운동할 경우 체내 과도한 온도상승을 불러일으킨다.

이는 자칫 탈수현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만큼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게 의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여름철 운동, 적절한 수분 섭취 필수

여름철 운동에 있어 무엇보다도 필수적으로 챙겨야 할 사항은 수분 섭취다. 운동 전후 물을 마시면 뱃속이 출렁거려 수분 섭취를 꺼리는 사람들도 적지 않은데, 여름철에는 특히 땀을 많이 흘리기 때문에 수시로 물을 마셔줘야 한다.

운동 한 시간 전에 500ml 정도 마셔주고, 운동 중에도 30분마다 한 잔(250ml) 정도 보충해 주는 것이 적당하다.

일부에선 물 대신 스포츠 음료를 섭취하기도 하는데, 스포츠 음료는 물보다 체내 흡수가 다소 느리긴 하지만 에너지원이 되는 당 성분이 있어 권장할 만 하다.

음료의 당분 함유량은 8% 이내가 적당하고 음료가 달수록 수분 흡수율이 떨어지기 때문에 당도가 높은 음료를 마실 때는 물과 섞어 마시거나 물을 마신 후 먹는 것이 좋다.

◆주 3~5회 꾸준히 운동해야 효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름철에는 무조건 땀만 빼면 다이어트 효과가 높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여름철 운동은 자신의 운동 목적과 컨디션에 맞게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주 3~5회 적당한 휴식과 함께 30~60분 정도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체중 조절을 위해서 하는 운동은 자주 오랜 시간 운동을 해야 몸속의 지방을 연소시킬 수 있다.

하지만 허벅지, 복부, 팔뚝 등과 같이 국소 부위의 지방 등은 식이요법과 운동만으로는 쉽게 빠지기 어려워 지방흡입술 등의 시술도 도움이 된다.

서일범 그랜드성형외과 원장은 "최근 여름을 겨냥해 운동과 함께 지방흡입술을 병행하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며 "지방흡입술은 식이요법이나 운동 등으로 살을 빼기 어려운 복부, 팔뚝 등 국소부위에 효과적이며 전체적인 바디라인을 매끄럽게 교정해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통풍 잘되는 흰색 계열 운동복도 도움

여름철에는 광선과 열을 반사할 수 있는 흰색 계열의 통풍이 잘되는 운동복을 입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 직사광선을 피하기 위해 챙이 넓은 모자를 챙기는 것도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

체중감량을 위해 땀복을 입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땀이 많이 흐르고 증발되지 않으면 체온이 급격히 상승해 탈수 현상이 일어나 몸에 상당한 무리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통풍이 잘 되는 기능성 옷이나 면소재의 운동복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