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지영 "'하체 통통' 콤플렉스 없앤 속옷 만들겠다"


"상체는 살이 없고 하체는 통통한 컴플렉스가 있다. 그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속옷을 만들고 싶다."

란제리 브랜드 CEO로 변신한 가수 백지영이 브랜드 론칭 소감을 밝혔다.

백지영은 9일 오후 7시 서울 서초구 잠원동 프라디아에서 열린 '야르시비(Yarsi.B)' 론칭 패션쇼를 열고 런제리 브랜드 사업 출범을 알렸다.

이날 패션쇼 무대후 기자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백지영은 "단순히 예쁜 속옷이 아닌 몸매를 보정해주고 교정해 줄 수 있는 속옷을 만들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날씬한 몸매 비결에 대해서는 "한식 위주의 식단에 군것질을 하지 않는다. 전체적으로 슬림한 편이지만 어릴 때부터 허벅지 뒷 근육이 발달된 닭다리가 컴플렉스 였다"며 "그 부분을 보완할 수 있는 속옷을 만들어 나같은 고민을 가진 여성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패션쇼 무대에 세우고 싶은 스타로는 김태희와 이병헌을 꼽았다.

그는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커플로 호흡을 맞췄던 이병헌과 김태희를 내 쇼의 모델로 세우고 싶다"며 "제 무대에서 이마키스를 재현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패션쇼에서 백지영은 오프닝과 피날레 무대에 직접 모델로 참여해 프로 모델 못지 않는 워킹솜씨를 뽐냈다.

오프닝에서는 화이트 시스루 셔츠와 캉캉 프릴 롱 스커트에 강렬한 레드 컬러의 속옷을 믹스매치 고혹적인 섹시미를 연출했다. 또 피날레 무대에서는 상의를 벗고 탄탄한 근육을 자랑하는 남자 모델들과 함께 블랙 컬러의 바디수트를 입고 등장해 농염한 섹시미를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그는 "야르시비를 대중에게 처음 소개하는 자리이니만큼 내가 무대에 꼭 서고 싶었다"며 "모델들의 워킹을 유심히 보고 그대로 따라했다"고 밝혔다.

백지영은 이어 "리허설을 할 때는 무대가 다 보였는데 본 무대에서는 드라이아이스가 깔리면서 바닥이 보이지 않아 긴장되고 떨렸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백지영은 "열심히 노력해서 가수로서도 사업가로서도 팬들께 칭찬받는 사람이 되고 싶다. 노래도 사업도 열심히 할테니 많은 기대와 관심, 그리고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홍미경기자 mkh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