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호 청문회, 김용철 증인채택 둘러싸고 '파행'


김성호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김용철 변호사의 증인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파행이 계속되고 있다.

당초 국회 정무위원회는 7일 오전 10시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지난 5일 김용철 변호사가 삼성 측으로부터 이른바 '떡값'을 받은 인사 중 한명으로 김성호 후보자를 지목하면서, 김용철 변호사의 증인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여야가 대립하고 있다.

통합민주당은 김용철 변호사를 반드시 증인으로채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나라당은 김 변호사가 응할 의사가 않는 만큼 이날 청문회를 꼭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나라당 나경원 대변인은 "김용철 변호사가 떳떳하다면, 관련 증거를 특검에 제출하고 청문회에 출석하면 된다"면서 "이렇게 치고 빠지기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용철 변호사가 증인 출석을 거부하는 자체가 정치적인 행동이라는 주장이다.

반면 통합민주당 최재성 대변인은 "한나라당 정보위 소속 전원이 김용철 변변호사를 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을 요구하는 서안을 정보위원장실에 접수시켰으면서, 오늘 오전 9시 30분에 철회했다"며 "증인들이 안 나오겠다는 의사를 피력하면 국회는 무력하게 증인채택을 하지 말아야 하냐"고 반문했다.

최 대변인은 "반드시 김용철 변호사를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는 것이 통합민주당의 기본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설영기자 roni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