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남는 공무원, 구체적 대책 세워라"


"신중하게 발표해 달라"

인수위가 방송영상 정책권 등에 대해 우왕좌왕하고 있다는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명박 당선인(사진)이 18일 아침 인수위 간사단 회의에서 "정부조직에 대한 세부조치를 빠르게 마무리 하되, 발표에는 신중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명박 당선인은 이날 오전 조찬을 겸한 회의에서 "정부조직은 어떻게 해야 공백없이 융합해 일할 수 있을 까 세밀하게 검토할 필요가 있고, 현 부처의 장차관에게 일 위주로 어떤 사람을 배치하는 게 좋은가 공정한 생각을 갖고 부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인수위에 "조직도 국실 세부적으로 각 부처와 협의해야 한다"면서 빠르게 마무리해야 안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조직개편으로 남는 공무원에 대해 막연하게 '걱정하지 말라'고만 해서는 안된다"면서 "업무상 필요인원을 두고 남는 인원은 조직개편 과정에서 검토하거나 교육과정을 만들어 밟아 들어오도록 한다든지 하는 구체적 계획을 세우는게 좋겠다"고 말해 곧 세부 대책이 마련될 전망이다.

이명박 당선인은 "각 분과에서 충분히 검토해 간사단 회의에서 검토한 뒤 최종발표했으면 좋겠다"면서 "검토단계에서 발표해 재검토하는 것으로 비춰지면 국민에게 이미지가 안 좋아질 수 있다"고도 조언했다.

한편 이날 이명박 당선인은 세부적인 규제개혁 로드맵과 민생경제 정책을 강조했다.

이 당선인은 "정부조직이란 가장 큰 것이 발표됐으니 각 분과가 민생에 관한 것을 발표하고 정부규제도 완화한다"면서 "새로운 국회에서 법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라면 타임스케줄을 만들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상반기 하반기 이런 식은 인터넷 디지털시대에 맞지 않다. 월별계획을 짜고 첫째 둘째주, 첫째주도 몇일까지 계획을 세밀하게 짜야 한다"면서 특히 규제는 세부적으로 계획을 짜서 내놓는 게 좋겠다고 강조했다.

또 "조선경기가 최고조이기 때문에 조선블록의 여력이 된다. 어제 주택 관련 정책을 내놓았는데 뭘 보완해야 하는지 각 부처랑 검토되는 게 좋겠다"면서 "제대로 되면 서민도 신혼부부들도 적은 돈으로 집을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질 수 있으니 완벽하게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