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6명 "코로나19 백신 지켜보다가 맞겠다"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내달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지만 많은 국민들은 상황을 지켜보고 맞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14일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팀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천9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백신 접종에 대해 지켜보다가 맞겠다는 응답은 59.5%, 빨리 맞겠다는 응답은 37.8%로 집계됐다.

국내 코로나19 백신 상용화 예상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올해 중반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2%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말이 35.4%, 내년 혹은 그 이후는 11.2%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신뢰도와 관련해 신뢰하지 않는다는 의견이 32.5%를 기록해 신뢰한다는 의견보다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은 절대 접종하지 않겠다는 1.8%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80.3%를 기록했다.

상용화되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실험에 대해서는 확신한다는 의견(50.3%)과 확진하지 않는다는 의견(43.6%)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유 교수는 "정책 최종 성적은 종합평가로 나온다며 태도로 국민의 의향, 태도, 경험을 다각도로 파악하고 반영하려는 노력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