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입당 압박' 국민의힘에 "야권 지지층 기대와 반대"


입당 후 국민의힘 경선 요구에 '여당만 이익' 우회적 거부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본인의 입당을 압박하는 국민의힘을 향해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 반대로 가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안철수 대표는 14일 당 지도부 회의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를 접고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결심한 배경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지면 정권 교체도 물 건너간다는 절박감 때문이었다"며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그는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인 문제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며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께서 하시면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돼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하고 있다"며 "심지어 실제로는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안철수 대표는 "과연 이런 행동이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아니면 결과적으로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압살하고 있는 자들을 이롭게 하는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는 "누군가는 저에게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서기를 요구하고 있다"며 "대한민국보다 소속 정당을, 소속 정당보다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우선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고 강조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