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동탄 택지개발 의혹' 제기에 "시간 소비만 한다"


野 "있어선 안 될 측근 비리"…鄭 "참 기가 막힌다"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둘째날인 8일, 경기도 화성 동탄신도시 택지개발 사업 관련 의혹을 놓고 야당과 정 후보자가 거듭 충돌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청문회에서 "동탄신도시 택지개발 건은 있어서는 안 될 측근 비리"라며 "정 후보자가 측근들에게 이용당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은 정 후보자와 친분이 있는 인사들이 동탄신도시 택지개발 과정에서 특혜성 택지공급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정 후보자는 "참 기가 막힌다"라며 "귀한 시간을 이렇게 소비해야 하는지, 내가 왜 이 말을 듣고 있어야 하는지, 이게 검증 대상인가 하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강력 반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사진=조성우 기자]

정 후보자는 전날 김 의원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을 때도 "24년 간 정치를 하며 이런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듣는다"고 반발한 바 있다. 정 후보자는 "저도 감정의 동물인지라 김 의원께 어제 한말씀 했던 것에 대해 유감의 표시를 하려고 했는데 그런 마음이 싹 없어진다"고 했다.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과도한 정치공세"라며 정 후보자를 감쌌다. 김 의원은 "문제제기를 하려면 근거를 가지고 해야 한다"며 "취재를 정확히 하고 근거를 갖고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 하고 있느냐는 주호영 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체로 잘하고 계신다"며 "더 잘하기 위해 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총리 취임 후 탈당하거나 의원직에서 물러날 생각이 없느냐는 김현아 한국당 의원의 질의는 일축했다. 정 후보자는 "임기가 몇 달 남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종로구에 대표자가 없는 게 더 나은지 아닌지 잘 판단해봐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