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투웬티, EMS 운동기기 '마이미러' 업계 첫 해외수출길

中 말리 홈과 제품공급 MOU체결 이어 여러 국가와 수출계약 협상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헬스케어 전문기업 인 엠투웬티가 업계 처음으로 해외 수출길을 열었다. 엠투웬티의 EMS(Electrical Muscle Stimulation) 장비인 ‘마이미러’가 이번에 스위스, 프랑스, 이탈리아, 중국 상해 화동지역에 독점 총판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낸 것.

29일 엠투웬티에 따르면 스위스와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3개국을 총괄하는 ‘AISIF’(International Academy of Sport Sciences and Innovation)와 3년간 최소 210만 달러(한화 약 23억원)의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EMS 본고장에 한국형 IT를 결합한 스마트 EMS를 최초로 수출하는 사례이다. 통합 헬스케어 모바일 플랫폼도 함께 진출해 대한민국 헬스케어 산업의 시장 확장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

스마트 EMS인 마이미러는 내몸을 비춰주는 미러 디스플레이 기술과 중주파 EMS, 체성분분석기, 정밀 체중계, 이를 통합 플랫폼으로 만들어주는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결합해 지난 4월 독일 FIBO에서 처음 유럽에 선 보였다.

사진은 엠투웬티가 중국 상해 화동지역, 저장, 장수에 ‘몬스터(Monster)’라는 브랜드로 50여개 이상 EMS 샵을 프랜차이즈로 운영하는 말리 홈(Mali home)과 제품 공급 MOU를 체결한 모습이다.

유럽뿐만 아니라 이번에 상해 화동지역, 저장, 장수에 ‘몬스터(Monster)’라는 브랜드로 50여개 이상 EMS 샵을 프랜차이즈로 운영하는 말리 홈(Mali home)과도 제품 공급 MOU를 체결하고 중국 전체로 브랜드를 확장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러시아, 일본, 미국, 태국, 인도, 사우디, 등 다양한 국가와 수출계약 협상을 진행중이며,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을 시도하고 있다.

양창균기자 yangc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