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5·18 망언 솜방망이 징계' 논란에도 기념식 참석 의지

"국가기념일, 제1야당 대표로서 참석…질타 있어도 가서 들어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한창이다.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황 대표의 광주행은 '보여주기 식'에 그칠 수밖에 없다는 비판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실제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지난달 5·18 비하 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순례·김진태 의원에게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 경고 조치를 해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판을 샀다. '북한군 개입 폭동' 발언을 한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는 제명 처분을 내렸지만 이를 확정하기 위한 의원총회 표결이 미뤄지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국회 차원의 징계 논의도 지지부진하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산하 자문위원회 운영이 파행 중이기 때문이다. 국회법에 따르면 윤리특위는 '제 식구 감싸기' 등의 논란을 피하기 위해 징계 심사에 앞서 자문위 의견을 듣게 돼 있다. 그러나 최근 자문위는 위원장 선출을 둘러싼 이견으로 한국당 추천 위원이 전원 사퇴하는 등 진통을 겪고 있다.

민주당은 자문위가 징계 의견을 제출하지 못한다면 '의견 없음' 처리하고 윤리특위에서 5·18 망언 징계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한국당은 국회법 절차를 지켜야 한다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5·18 망언) 세 분에 대해 윤리위가 결정을 다 했고 남은 절차가 있는데 원내에서 국민들의 생각을 감안해 처리할 것"이라는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윤리특위 자문위 문제에 대해서도 "다시 검토해 보겠다"고만 말했다.

황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대해 "국가기념일 아닌가. 제1야당 대표로서 마땅히 가는 게 도리"라며 "어려움이 있더라도 광주 시민들에게 말씀을 듣고 질타가 있으면 피하기보다 가서 듣겠다"고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