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노회찬, 朴 대통령 향해 "죄의식 없는 확신범"

국정감사 마지막 날까지 막말 논란, 與 "노회찬 사과해야"


[채송무기자] 국회 국정감사의 마지막 날인 21일 청와대를 대상으로 하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막말 논란이 일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미르·K재단 의혹 문제를 질의하며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죄의식 없는 확신범"이라고 말한 것이다.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곧바로 "대한민국의 현직 대통령을 향해 이같은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항의했다.

여당인 새누리당도 강력 비판하며 노 원내대표의 사과를 요청했다. 정진석 국회 운영위원장부터 "전후 맥락은 차치하더라도 국민들이 보고 있는 국정감사 현장에서 대통령을 향해 죄의식 없는 확신범이라는 표현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며 "이는 노회찬 의원이 정중하게 바로잡아 주는 것이 앞으로의 원활한 국회 상임위원회를 위해서라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양수 새누리당 의원은 "정치의 본령이 싸움이라고 싸움을 많이 하지만 금도를 넘어서는 안된다"며 "국회 운영위는 국회 상임위 회의의 얼굴이고 온 국민들이 다 보고 있는데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범죄인으로 보는 것은 잘못"이라고 비판했다.

이만희 의원 역시 "미르나 K스포츠 재단에 모여진 자금이 강압에 의해 어쩔 수 없이 기업들이 낸 것처럼 단정했지만 이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며 "아직 결정도 되지 않는 사안을 단정적으로 말하는 것은 부적절하고 유감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노 원내대표는 사과를 거부했다. 노 원내대표는 "경총회장이 기업 발목을 비틀어 4~500억원을 거뒀다고 개탄하고 있다. 이것이 맞다면 위력에 의한 업무 방해"라며 "대통령의 말씀을 들어보니 전혀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무리 대통령이라고 하더라도 법률을 위반해서는 안된다"며 "확신범이라는 것은 죄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것인데 그 이야기를 한 것이 무슨 잘못인가"라고 사과할 의사가 없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기본적으로 비서실장이 이의를 제기했고, 새누리당 의원들이 충분히 지적했으니 넘어가는 것이 어떤가"라고 했지만, 새누리당 의원들은 승복하지 않았다.

정진석 운영위원장은 "이같은 표현을 쓴 것은 매우 부적절했고, 위원장으로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민경욱 의원은 "사과 없이 그냥 지나가기에는 너무 많이 왔다"며 "본인의 맹성과 사과를 요구한다. 넘어가려는 말을 계속할수록 거미줄에 빠질 뿐"이라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