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심·천 "정당 달라도 독재 찬양 교과서 용납 못해"


교과서 국정화 저지 野 공동전선 착수 "당 초월해 함께하는 출발"

[조석근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 대표, 무소속 천정배 의원이 역사교과서 국정화 저지를 위한 본격적인 범야권 공동전선 구축에 착수했다.

이들은 19일 국회에서 3자 회동을 통해 "정당은 다르지만 친일을 미화하고 독재를 찬양하는 교과서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는 한 뜻으로 모였다"며 "당을 초월해 모두가 시민사회와 함께 나서는 데 오늘 연석회의가 출발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문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역사학자들과 역사교사들이 다함께 반대하는 일"이라며 "국정화가 되면 집필을 거부한다는 선언들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고 학생들도 국민들도 획일화된 교육을 반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이번에도 색깔론으로 돌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는지 모르지만 잘못 짚었다"며 "정부와 새누리당이 (현행 교과서가 무비판적으로 주체사상을 가르친다는) 거짓 선동에 대해 국민에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국정화는 현 정부의 경제정책 실패와 민생파탄에서 국민의 눈을 돌려보려는 것"이라며 "이 참에 정치불신과 정치혐오를 더 조장해 절대다수의 유권자를 정치에서 떼어놓겠다는 계산이 숨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선거제 개편에 대해서도 "새누리당이 저토록 오만방자할 수 있는 게 부당이득을 안겨주는 현행 제도 때문"이라며 "교과서 국정화와 노동개악 저지는 물론 정치개혁에서도 박근혜 정부의 역주행을 저지하는 데 야권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천 의원은 "결국 국정화는 내년 총선에서 마치 보수와 진보의 싸움인양 몰아가려는 무책임한 정략"이라며 "양식 있는 우리 국민들이 결코 얕은 정략에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정화는 국민의 머릿속까지 통제하고 자기 입맛에 맞게 국민을 통제하려는 파시즘적 발상"이라며 "보수와 진보를 막론하고 국민과 힘을 합쳐 결사항전의 자세로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와 심 대표, 천 의원은 이날 회동을 통해 국정화 저지를 위한 공동대응과 함께 선거제 개편과 지역구 조정 등 하반기 국회 주요 현안을 논의할 방침이다. 한편 국정화 방안을 담은 교육부의 행정예고 고시는 오는 2일까지 여론수렴을 거쳐 확정된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