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한국교사,의사만큼 번다" 네티즌 "모르는 소리"


한국교총 "오바마 대통령 현실착오" 입장 발표

[김영리기자]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또 다시 한국 교육을 예찬해 화제다.

오바마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오클라호마주 한 고등학교에서 "한국은 교사들에게 의사만큼 봉급을 주고 교육(교사)을 최고의 직업으로 여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009년 취임 첫해부터 한국의 교육열과 교육제도를 극찬해 왔다. 지난 4월에도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타운홀 미팅에서도 "한국과 핀란드는 교육제도가 정말 잘 돼 있다. 한국의 교사는 의사나 기술자가 받는 수준에서 봉급을 받으며 존경받는 직업"이라고 칭찬했다.

그러나 교사들이 의사만큼의 봉급을 받는다는 발언에 대해 한국교총은 "오바마 대통령의 현실착오"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모르는 소리...제발 한국 교육 극찬하지마", "일부 스타강사를 말하는건가?", "우리나라 잘 모르면서 자꾸 과대평가 하시네", "오바마 자녀들 한국 중고등학교 다니게 해봐야 정신차릴 듯", "오바마가 칭찬한 것은 뜨거운 교육'열'과 '제도'이다. 그 내용이 아니다", "미국에서 한국 교육하면 폭동 일어날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