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독감 한달새 61명 사망…"정부, 대책 세우고 있나?"


전문가 "전파력 메르스의 수천 배 이상" 경고

[김영리기자] 홍콩독감으로 숨진 환자가 한달 새 61명에 이르는 가운데 네티즌들이 또다시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 8일 홍콩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3주간 홍콩에서 독감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는 모두 89명, 이 가운데 사망자는 61명에 달했다. 앞서 홍콩에서는 상반기에만 이미 563명의 환자가 독감으로 사망한 바 있다.

홍콩 독감 바이러스는 H3N2로, A형 독감으로 분류된다. 세계보건기구가 해마다 인플루엔자유형을 예측해 백신을 만들지만, 지난 겨울 해당 타입의 백신은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이다.

국내에는 지난해 겨울 발병하면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바 있지만 면역 효과는 6개월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와 교류가 잦은 홍콩에서 독감이 국내로 유입될 경우 메르스에 이어 또다른 감염병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경고하고 있다.

설대우 중앙대 약학과 교수는 "홍콩독감은 공기 중으로 전파되기 때문에 전파력만 따지고 보면 메르스의 수천 배 이상 돼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메르스 대응 제대로 못해 이 사태가 벌어졌는데 이번에는 미리 꼭 대비해야 한다. 정부는 대책을 세우고 있는지 궁금하다", "우리나라에 들어오면 진짜 재앙이다. 정부 대처 능력 이미 다 보았지 않나. 우리 스스로 알아서 판단을 잘해야 한다", "컨트롤타워고 뭐고 아무것도 없는...재앙이 활기치기 가장 좋은 우리나라에 제발 유입되지 마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