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대란] MS "바이러스가 SQL서버 공격"

 


마이크로소프트(MS)는 25일 전세계 인터넷이 마비 상태에 빠진 것은 컴퓨터 바이러스가 웹 페이지를 작동하는 SQL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서버를 공격한 때문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MS는 이날 밤 인터넷 마비사태의 주범이 SQL 서버 취약점을 집중 공격한 '슬래머 웜' 때문이란 것을 공식 확인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전문가들은 '슬래머'이 지난 2001년 7월 한 주 사이에 30만대를 강타했던 '코드레드'와 흡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MS 네트워크를 관리하는 소프트웨어가 인터넷 트래픽 폭주현상을 감지하면서 고객지원 센터에 고객들의 전화가 몰려들기 시작했다고 MS 측은 밝혔다.

매트 필라 대변인은 "슬래머 웜은 인터넷 트래팩의 양을 증가시켜 고객들의 인터넷 접속 장애를 유발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인터넷 트래픽이 자신들의 데이터베이스 서버에 도달하지 못하도록 설정하는 해 이같은 피해를 방지하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그는 "이같은 처방은 임시변통에 불과하다"면서 "MS의 보안패치를 인스톨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MS의 최고보안전략가(CSO)인 스콧 차니는 "슬래머 웜은 보안 패치를 인스톨하지 않은 네트워크에 아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