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삼성전자, 오감을 자극하다

'그랜드캐니언' 같은 조형물에 커브드 UHD TV 대거 전시


[민혜정기자] 삼성전자는 지난 7일(현지시간) 개막한 국제가전전시회(CES 2014)에서 시청각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전시장을 만들었다.

삼성전자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컨벤션 센터 중앙 홀에 2천600㎡(약 790평) 규모의 전시장을 마련했다.

전시장 입구부터 거대한 협곡으로 유명한 미국 그랜드캐니언을 형상화한 곡면의 조형물에 대형 커브드 울트라HD(UHD) TV를 대거 선보였다.

'디스커버리 애비뉴(Discovery Avenue)'로 명명한 곡선의 길을 따라 전시관에 들어서면 부스 전면에 협곡과 같은 조형물이 있고 여기에 105형부터 78형, 65형, 55형의 커브드 UHD TV들이 관람객들을 맞이한다.

삼성전자 전시관의 또 다른 특징은 중앙에 있는 '디스커버리애비뉴' 양 옆으로 공중에 매달린 집채만한 큐브 형태의 조형물 5개가 전략 제품들을 조명하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은 각 큐브 앞에 다가서면 바다·집안·제품 속에 들어간 듯한 느낌에 시청각 요소를 더해 관람객들이 감각적 체험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했다.

커브드 UHD TV와 함께 꾸민 큐브는 곡선을 강조한 나선형의 조형물에 제품들을 내걸고 큐브 안쪽 면에서는 TV와 일체감 있는 영상을 연출해 커브드 UHD TV의 생생한 화질을 강조했다.

또 커브드 UHD TV 화면에서 바닷속의 세밀한 영상을 보여 줄 때 큐브에서 감각적인 소리까지 더하도록 해 마치 실제 바닷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받도록 했다.

생활가전 부스에 있는 큐브의 한쪽은 '쉐프 컬렉션' 냉장고의 제품외관과 같은 재질의 배경과 쉐프 컬렉션을 함께 하는 미슐랭 3스타 쉐프의 이미지로 장식했다.

또 다른 한쪽은 대형 링을 형상화한 배경 앞에 세계 최대 25㎏ 용량의 세탁기 제품들을 놓고 세탁기 안을 표현하는 영상을 함께 보여 줘 제품의 특징인 대용량과 크리스털 링을 동시에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삼성 스마트홈' 부스의 큐브는 계단을 따라 이층집으로 연결되는 '편리하고 안락한 집'을 형상화했다. '갤럭시 노트 프로', 상업용 디스플레이(LFD)를 조명하는 각각의 큐브는 거울을 활용해 선명한 화질을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BMW, 트렉(Trek), 3D시스템즈 등 업체와 '갤럭시기어', '갤럭시 노트3'가 연동되는 모습을 시연했다.

특히 갤럭시기어 전용으로 BMW와 함께 개발한 '아이리모트(iRemote)' 앱을 활용해 전기자동차 'i3'의 배터리·충전·도어개폐 현황을 확인하고, 원격으로 차 안 온도 조절도 할 수있는 공동시연 부스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미국의 유명 자전거 제조업체 트렉(Trek)과 '갤럭시 노트3'의 'S 헬스'를 연동시키는 이색서비스를 선보이고, 아트 토이 전문업체 키드로봇과 공동 전시에 나섰다.

이밖에 전시장 외부 로비의 '갤럭시 스튜디오'에서는 최신 갤럭시 기기를 전시하고 호날두, 루니 등 유명 축구선수들이 등장하는 '갤럭시 11'캠페인을 소개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