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산 넘어 '게임메카' 노린다

오는 5월 기능성게임 조망하는 '굿 게임쇼 2013' 확대 개최


[허준기자] 경기도가 게임산업의 새로운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오는 5월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고양시 킨텍스에서 '굿 게임쇼 2013'을 개최한다.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에 이어 두번째로 큰 규모의 게임쇼가 될 전망이다.

'굿 게임쇼'는 지난 2009년부터 열린 경기 기능성게임 페스티벌이 확대된 행사다. 경기 기능성게임 페스티벌은 4년간 국내 기능성게임 발전에 큰 역할을 해온 행사다.

매년 규모와 관람객 수가 확대되면서 지난해에는 134개 기업이 이 페스티벌에 참가했고 관람객도 5만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기능성게임 전시회와 수출상담회, 기능성게임 컨퍼런스 등이 열릴 예정이다. 올해는 관람객 5만명 이상, 참가기업 170여개사, 현장 계약 1천500만불 이상이 목표다.

경기도는 예전부터 게임산업에 관심이 많았다. 지스타도 부산으로 이동하기 전까지 킨텍스에서 진행됐다. 부산에 지스타를 내줬지만 기능성 게임 페스티벌, e스포츠와 연계한 수원정보과학축제 등을 꾸준히 유치하면서 게임과 밀접한 관계를 이어왔다.

지난해부터 웹젠, 나우콤, 엔트리브소프트, 스마일게이트, 위메이드 등 주요 게임업체들이 판교로 사옥을 이전하면서 게임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 올해는 넥슨과 엔씨소프트, 한게임, 네오위즈게임즈 등 메이저 게임회사들이 전부 판교에 새둥지를 틀 예정이다.

특히 성남시는 지난 1월 새누리당 손인춘 의원이 셧다운제를 확대하고 게임회사 매출의 일정부분을 게임중독 기금으로 걷는 법안을 발의하자 공개적으로 법안 철회를 요구하기도 했다.

지방자치단체가 법률 개정안에 대해 철회를 요구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그만큼 성남시와 경기도가 게임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증거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교육, 건강, 의료, 국방, 공공 등 기능성 게임은 경제적 효용성 뿐만 아니라 사회, 문화적 인식을 긍정적으로 변화시켜 앞으로 게임산업 제2의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허준기자 jjoon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