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서비스 장애, 외부 네트워크 문제 추정


통신사별 서비스 중단 시기 달라

[김영리기자] 카카오는 지난 30일 오후 발생한 카카오톡 서비스 장애 원인이 외부 네트워크 문제로 추정한다고 1일 발표했다.

지난 30일 오후 1시15분 부터 약 3시간 동안 카카오톡 일부 사용자들은 메시지 목록이 보이는 화면에서는 수신된 메시지가 보이지만 개별 대화방에 들어갔을 때 메시지가 확인되지 않는 현상과 메시지 발신이 되지 않는 서비스 장애를 겪었다.

카카오 측은 "LG유플러스 이용자들은 장애가 발생하지 않았고 KT와 SK텔레콤 사용자에게 장애가 나타났다"며 "특히 장애 발생 당시 카카오 서버에서는 트래픽이 평소보다 많다거나 다른 징후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에 따르면 30일 오후 2시께 평상시에 사용하던 망을 내리고 이중화된 다른 망으로 회선을 우회하는 조치를 취한 결과 KT 사용자는 정상적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었으나 SK텔레콤 사용자에게는 서비스 장애 현상이 계속 나타났다.

카카오 측은 "SK텔레콤 접속 아이피들이 보이지 않는 현상이 계속돼 오후 4시께 SK텔레콤 측에 이에 대한 테스트를 요청했고 이후 4시 5분께에 서비스가 정상화됐다"고 전했다.

카카오는 그러나 "통신사별로 서비스 중단 시간이 달랐고 아직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했으며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