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불법 문신, 각종 감염병 주의하세요"


[정기수기자] 노출의 계절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몸에 문신을 새겨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과거 불량스러운 이미지로 일반인들에게는 다소 거부감을 갖게 했던 문신이 최근에는 패션 아이템으로 각광받게 되면서, 노출이 많은 여름철에 문신을 하기 위해 문신시술소를 찾는 젊은 남녀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잘못된 방식로 문신을 시술받는 경우 자칫 출혈 ∙ 육아종 ∙ 켈로이드 ∙ 건선 등 세균 감염에 의한 피부질환이나 각종 질병에 노출될 확률이 높다.

특히, 재료비 절감을 위해 시술소에서 이미 사용했던 바늘을 여러 번 사용할 경우 결핵 ∙ 간염 ∙ 에이즈 등 혈액을 통해 전염이 이뤄지는 각종 질환에 걸릴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김봉철 라마르 피부∙성형외과 이수점 원장은 "인위적으로 피부조직에 상처를 내어 색소를 진피층에 주입, 문양이나 글자를 새기는 문신 시술은 각종 피부질환에 감염되기 쉬운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문신 시술을 고려 중이라면 시술 시 위생상태 여부를 특히 신경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특히 1회용 바늘을 사용하는지, 검증된 약품을 사용하는 지 등 사항들을 꼼꼼히 체크해 청결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시술받아야 안전하다"고 덧붙였다.

문신 시술 시 사용된 시술기구가 오염됐거나 사용 색소의 질이 떨어질 경우에는 색소침착 및 피부질환의 발생 뿐 아니라, 향후 문신을 제거할 시에도 어려움이 따른다.

따라서 문신시술은 국내 의료법상 합법적으로 인정된 의료기관에서 검증된 색소를 사용하는 문신시술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정기수기자 guyer7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