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 1천만대 팔릴까?"<포춘>


美 경제 전문지 포춘 인터넷판이 '갤럭시S 1천만대 판매 목표'라는 삼성전자의 계획에 대해 관심을 드러냈다.

포춘 인터넷판은 13일 '삼성 갤럭시S가 1천만 명의 안드로이드 사용자를 추가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먼저 "한국에서는 출시 3주도 안돼 30만대가 팔렸다"고 소개했다.

또 "아이폰이 지금까지 80만대가 팔린 것과 비교해 삼성전자의 첫 고급 안드로이드폰 출시가 꽤 알차다"고 평가했다.

특히 IT 전문 사이트인 잉가젯의 갤럭시S 리뷰 기사를 링크하며, "제품에 대한 평가는 압도적으로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포춘은 지난달 신종균 삼성전자 모바일사업부 사장이 "세계적으로 1천만대의 갤럭시S를 판매할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한 것을 인용하면서 하이엔드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꽤 큰 주문(a pretty tall order)"이라고 말했다.

과연 그 일을 해낼 수 있을지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는 뜻으로 읽힌다.

포춘은 이를 위해 삼성전자가 110개 나라에 갤럭시S를 공급할 계획인데 이는 현재 안드로이드폰이 공급된 나라의 2배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갤럭시S는 미국 5개 이동통신 사업자를 통해 공급될 예정이다.

버라이즌(모델명 Fascinate), T모바일(Vibrant), AT&T(Captivate), US셀룰러(Galaxy S)는 이번 달부터, 스프린트(Epic 4G)는 다음달부터 출시한다.

포춘은 그러면서 "기다리기 힘든 사람은 e베이나 아마존에서 약정 없는 조건으로 600 달러에 살 수 있다"고 소개했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