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HTC '날고' 모토로라·RIM '기고'


스마트폰 시장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하반기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대만 HTC가 크게 약진할 것으로 전망되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에 반해 모토로라와 RIM은 상당히 고전할 것으로 전망됐다.

14일 美 시장조기관인 체인지웨이브리서치(ChangeWaveResearch)는 최근 소비자 4천28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를 이날 발표했다. 이 조사 결과는 아이폰4가 시장에 풀리기 시작한 지난 6월 24일에 완성됐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향후 90일 동안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는 사람은 16.4%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수치는 이 회사가 이 조사를 시작한 뒤 최고치다. 스마트폰 시장이 앞으로 더 커질 것이라는 점을 시사한다.

특히 스마트폰을 구매하겠다고 밝힌 사람 가운데 제조사를 묻는 질문에는 절반이 넘는 52%가 애플의 아이폰을 선택했다. 지난 3월 조사 결과에서는 애플 아이폰이 31%였다. 애플이 21% 포인트나 약진한 것이다.

그 다음은 대만 HTC로 19%를 차지했다. HTC 또한 지난 3월 조사 12%에서 7% 포인트 늘어나는 좋은 결과를 낳았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모토로라는 지난 3월 16%에서 9%로 떨어졌고, 블렉베리를 만드는 RIM 또한 14%에서 6%로 크게 떨어져 약세를 보였다.

애플 아이폰의 강세 속에 HTC와 모토로라의 자리 바뀜이 특히 눈에 띈다.

소비자 만족도에서도 애플 아이폰이 73%로 수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HTC(39%), 모토로라(34%), 팜(34%), LG전자(31%), RIM(30%), 삼성전자(27%), 노키아(22%), 소니에릭슨(20%) 순이었다.

특히 만족도 그래프에서는 이 조사가 시작된 이래 애플 아이폰이 최저 72%에서 최고 82% 사이를 오가며 수평선을 그리는 반면, 블랙베리의 경우 2008년 9월 조사에서 55%로 정점을 찍은 뒤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블렉베리는 이번 조사에서 30%로 6위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는 2010년 3분기 및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의 흐름을 전망할 수 있는 자료지만 몇가지 한계를 갖는다는 분석도 나왔다.

포천 인터넷판은 이날 이 조사 결과를 보도하면서 "애플에게는 좋은 뉴스(Good news)이자 나쁜 뉴스(Bad news)"라는 표현을 썼다.

이 조사가 6월 24일 이후 7월 중순까지 지속되고 있는 '데스 그립(Death Grip) 즉, 아이폰4 안테나 결함 문제로 발생한 변수를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이달부터 출시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 모토로라의 드로이드X 등 강력한 안드로이드 제품이 미처 미국 시장에서 제대로 홍보되지 않은 것도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