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무선 전자책 서비스 개시


KT가 '쿡 북카페'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본격적인 전자책(e-Book) 시장에 뛰어든다. 특히 KT의 이번 움직임은 향후 아이패드 국내 수입과 관련된 밑준비로 여겨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KT(대표 이석채)는 20일 서울 강남 리츠칼튼호텔에서 출판사 및 단말기제조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쿡 북카페' 서비스를 공식 발표하는 행사를 열었다.

쿡 북카페(bookcafe.qook.co.kr)는 도서, 만화, 잡지 등 기존 출판 콘텐츠에 KT의 IT기술을 접목해 다양한 출판 콘텐츠를 PC는 물론, 전자책 단말기, 스마트폰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특히 KT는 쿡 북카페 서비스를 통해 출판사나 기성 작가뿐만 아니라 누구라도 자체 제작한 전자책 콘텐츠를 업로드해 앱스토어 형식의 오픈 마켓에서 사고 팔 수 있도록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 회사는 6월 중 오픈마켓에 대한 정책 및 매뉴얼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콘텐츠 제작자를 우선하는 수익배분 정책을 추진해 콘텐츠 제작자가 새로운 콘텐츠를 창작하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출판 콘텐츠의 경우 현재 확보한 10만권 콘텐츠에서 베스트셀러 등 인기 콘텐츠를 확대, 질적으로도 풍부하도록 구비한다는 목표다. 또한 해외사업자와도 연계, 해외 콘텐츠 수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PC, 스마트폰, 전자책 단말기 이외에도 KT가 서비스 중인 IPTV와 스타일폰(SoIP)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추진한다.

아울러 접속 경로 역시 유선 인터넷은 물론 무선랜(WiFi), 3G, 와이브로까지 확대, 유무선 네트워크를 모두 활용해 언제 어디서든 다양한 단말기에서 이동 중에도 자유롭게 전자책을 즐길 수 있게 한다는 것이 쿡 북카페 실행 계획이다.

KT는 쿡 북카페 사업 초기 고객유치를 위해 병원, 학교 등 기업형 고객 위주의 영업을 강화하고 유무선망 구축도 함께 진행할 방침이다.

해당 단체 내 속한 개별 고객들이 전자책 단말기로 자연스럽게 쿡 북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면서 개인 고객 가입도 유도한다는 복안.

이미 KT는 삼성서울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과 전자책 콘텐츠 사업을 위한 유무선통신망 구축 협력 및 병원내 콘텐츠 제공 MOU를 체결하며 기업고객으로 유치했으며, 제휴한 KAIST 외에도 주요 대학교, 호텔, 항공사 등 다양한 기업고객을 제휴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KT 서유열 홈고객부문장(사장)은 "쿡 북카페 서비스를 통해 출판 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오픈 마켓으로 운영, 누구나 콘텐츠를 사고팔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콘텐츠 제작자 및 구매자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는 오픈형 플랫폼 확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전용홈페이지(bookcafe.qook.co.kr)나 고객 상담전화(080-928-1000)를 참고하면 된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