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국민·언론인께 죄송…끝까지 최선 다할 것"

긴급 기자회견 열고 '욕설' 논란 해명 나서


"인격적 모독이라 할 만한 발언을 듣고 참지 못해 우발적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보여 국민 여러분과 언론인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6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4일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문화부 확인감사 정회 중 일어난 이른바 '욕설' 논란과 관련,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사퇴 논란에 대해서는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로 비켜났다.

유인촌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경제, 금융 위기 등 여러가지로 마음이 무거워있는 시점에 이런 일로 국민 여러분들의 마음을 더 무겁게 한 것 같아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정회가 끝난 후 2차 질의를 시작했을 때 현장에서 취재 기자분들에게 바로 사과했고, 오늘도 (해당 기자들과) 통화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24일 문방위의 문화부 확인감사 중 민주당 이종걸 의원이 의사 진행 발언을 하면서 '이명박 정부는 4천만 국민의 사기극으로 정권을 잡았다', '장관, 차관, 공공기관 낙하산 대기자들은 이명박의 휘하이자 졸개' 등의 요지의 얘기를 하자 정회 직후 고흥길 문방위원장에게 '많이 참고 있습니다'며 모욕감을 느꼈음을 토로했다.

이 과정에서 사진 촬영을 하는 일부 카메라 기자들에게 '찍지마' 등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다음은 유 장관과의 간단한 일문일답.

-사진 기자에게는 사과했나.

"정회 후 질의를 시작했을 때 취재하던 기자분들에게 사과했고, 오늘도 통화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 때문에 인격적 모독이라고 느낀 건가.

"내용이 워낙 많아서 딱 집어 말하기 그렇다. '사기꾼'이라든지... 몇 가지 언어가 있었다. 말로 표현되는 언어만이 아니라 그 속에 있는 감정이 더 마음을 아프게 했다.

참지 못하고 순간, 사실은 안 그랬으면 괜찮았을 텐데, 갑자기 플래시가 터지는 바람에 깜짝 놀라서 그랬다."

- 사퇴 여론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글쎄,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도 자리에 연연한다는 생각은 안하고 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하는 데까지 최선을 다해서 제 역할을 충분히 할 것이다. 물러나야 할 일이 있거나 그럴 때가 되면 그럴 것이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