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홍석현 회장님 지킴이'는 계속된다


홍석현 '사주 지킴이' 전통 이어져

4일 조준웅 삼성특검팀에 의해 에버랜드 전환사채(CB) 헐값 매각 사건의 피의자 자격으로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이 소환된 현장에는 중앙일보 기자들의 '사주 지킴이' 전통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두시께 홍 회장이 특검 사무실에 출두할 때 2층에서 기다리고 있던 민주노총 금속노조 울산지구 소속 삼성SDI 해고조합원 전 모씨(여 29세)가 '구조조정을 중단하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려 하자 중앙일보 영상기자로 추정되는 한 남자가 전 씨를 밀쳐내 저지했다.

특검측 경호원도 이를 뒤늦게 발견하고 전 씨의 피켓을 구기며 막았다.

이어 금속노조 울산지구의 한 관계자가 "왜 해코지를 하는 거냐"며 중앙 기자로 추정되는 남자에게 소리를 치며 접근하자 그는 도주했다.

중앙일보는 홍 회장이 과거 몇 차례 검찰에 소환됐을 때 기자들의 지나친 '사주 보호'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홍 회장이 지난 1999년 중앙일보 사장 재임 중 보광그룹 탈세 혐의로 검찰에 소환됐을 때 중앙일보 기자들이 도열해 박수를 치며 "사장님 힘내세요"를 외쳤다.

지난 2005년 11월, 홍 회장이 '안기부 X파일' 사건 관련 검찰 소환요구에 불응하며 미국에 체류하다 입국했을 당시에는, 공항에서 중앙일보 기자들이 홍 회장 곁으로 달려드는 취재기자들을 떼어내거나 밀쳐내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같은 달 16일에는 홍 회장이 검찰에 출두할 때 기습 시위를 벌이며 홍 회장에게 접근하는 민주노동당원의 목을 중앙일보 사진부 기자가 나꿔채 저지하는 장면이 보도돼 큰 화제가 됐다.

당시 '중앙일보 기자는 사주의 보디가드냐'라는 비판과 '포토라인을 지키기 위한 정당 방위'라는 회사측의 항변이 팽팽히 맞섰다.

홍 회장의 이번 소환 현장은 예전 사례에 비해 '커다란' 소동은 없었지만 중앙의 '사주 지킴이'라는 전통이 이어진 셈이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사진=박영태기자 ds3fa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