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현, "특검서 진상 밝히겠다"


삼성그룹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조준웅 특별검사팀은 4일 중앙일보 위장 계열 분리와 삼성에버랜드 전환사채(CB) 의혹 등과 관련해 홍석현 중앙일보 회장을 피의자 자격으로 소환했다.

오후 2시 경 특검사무실에 도착한 홍 회장은 취재진에게 "조사 잘 받겠다"며 전환사채 의혹 등에 대해서는 "이번 조사를 통해 허위인지 명백히 밝혀질 것"이라고 답변한 뒤 서둘러 조사실로 향했다.

한편 특검팀 관계자는 이재용 삼성전자 전무 소환때와 마찬가지로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취재팀 s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