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부 7개팀 감독 한목소리 "빨리 관중들과 만나고파"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V리그는 2019-20시즌을 제대로 마치지 못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선언으로 시즌 일정이 조기 종료됐고 '봄 배구'도 열리지 못했다.

2020-21시즌은 조기 종료는 피했다. 그러나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해지자 무관중 경기로 전환됐다. 여기에 선수단 내 코로나19 양성 판정자가 나오면서 남자부의 경우 시즌 일정이 중단되기도했다.

오는 16일 막을 올리는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도 여전히 코로나19 영향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런다 앞선 두 시즌과 달리 올 시즌은 일상 회복이라는 '희망'과 마주할 가능성이 크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을 준비하고 있다. 정확한 시기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11월초나 늦어도 해당 월 둘째부터는 일상회복 첫 단계로 발걸음을 내딛을 것으로 보인다. 2021-22시즌 개막을 앞두고 한국배구연맹(KOVO)은 1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 3층 베르사유홀에서 남자부 미디어데이를 열었다.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개막을 앞두고 13일 오후 남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남자부 7개 팀 감독을 비롯해 대표 선수, 외국인선수 등이 한 자리에 모였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거리두기에 맞춰 남자부 7개팀 감독과 선수단을 대표 선수 1명과 외국인선수 등 최소한도 인원이 참석했다. 팬들이 직접 행사장을 찾을 수 없는 상황이라 온라인을 통해 됐다.

이날 미디어데이에서도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를 볼 수 있었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극적인 반전을 시즌 마지막에 팬과 함께 꼭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19일이 홈 개막전이다. 대전은 수도권 지역과 달리 관중 입장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했다.

삼성화재와 KGC인삼공사(여자부)가 홈 코트로 사용하고 있는 대전 충무체육관은 거리두기 단계 3단계가 적용 중이라 총 관중 수의 20%범위에서 입장이 가능하다. 여자부 신생팀이자 7구단인 AI 페퍼스(페퍼저축은행)의 홈 구장 페퍼스타디움(광주 염주체육관)도 관중 20% 입장이 가능하다.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의 홈 코트인 김천체육관의 유관중 입장 여부는 14일 결정된다. 도로공사 구단은 김천시와 해당 사안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 유관순체육관을 홈 코트로 사용하고 있는 현대캐피탈은 무관중으로 일단 시즌을 맞이한다. 연고지 천안시에서 일단 유관중 경기에 유보적 입장을 취하고 있어서다.

고 감독은 "20%입장이 가능하니 그날(홈 개막전) 범위 내에서 모드 채워주길 바란다"며 "선수들도 팬들이 찾아올 날을 위해 좋은 경기력을 보여야한다"고 덧붙였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선수들도 정말 팬들이 다시 체육관에 찾아 올 수 있는 날은 학수고대하고 있다"며 "그런 일상이 빨리 찾아 오길 바라고 있다"고 기대했다. 신영철 우리카드 감독도 "팬들과 정말 코트 안팎에서 함께 하고 싶다"며 "코칭스태프와 선수 모두 같은 마음"이라고 맞장구 쳤다.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는 오는 16일 개막전을 시작으로 정규리그 일정에 들어간다. 개막을 앞두고 13일 남자부부터 미디어데이를 시작하며 시즌 개막 기대를 끌어올렸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후인정 KB손해보험 감독과 석진욱 OK금융그룹 감독은 '경기력'에 초점을 맞췄다. 후 감독은 "즐겁고 재미있는 배구를 선수들이 하다보면 다시 체육관을 찾을 팬들에게도 큰 즐거움이 될 수 있을 거라 본다. 승패는 그 다음 문제"라고 했다. 석 감독도 "(코로나19 이전에도)선수들에게 팬들을 위해서라도 코트 안에서 소흘한 플레이를 하면 안된다고 늘 얘기했다"며 "열정젹이고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가 바로 팬들을 위한 플레이"라고 강조했다.

토미 틸리카이넨 대한항공 감독은 "팬들이 다시 체육관에 찾아오게 되면 배구를 잘 모르는 팬들에게도 재미를 주고, 배구를 아는 팬에게는 좀 더 디테일한 그리고 우리팀 배구의 진면목을 보여주고 싶고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얘기했다. 남자부 올 시즌 첫 경기는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대한한공-우리카드전이다.

두 팀은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이후 개막전에서 리턴 매치를 치른다. 여자부 미디어데이는 14일 오후 3시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릴 예정이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