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과학 꿈나무 키우는 '상상이상 사이언스' 운영


오는 12월 24일까지…포항·광양 지역 20개 중학교 1학년 2800여명 대상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이 포항과 광양 지역 중학생들의 과학교육지원과 진로체험 확대를 위해 '상상이상 사이언스 창의·진로 과학교실'을 오는 12월까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상상이상 사이언스는 포항과 광양 지역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친환경 소재인 철을 이해하고 철에 관한 과학기술과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 체험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또한 과학 분야 진로 강연과 진로 적성 검사 등 과학자로의 꿈을 키워가기 위한 다양한 진로 탐색 기회도 제공한다.

포스코1%나눔재단이 포항과 광양 지역 중학생들의 과학교육지원과 진로체험 확대를 위해 '상상이상 사이언스 창의·진로 과학교실'을 오는 12월까지 운영한다. [사진=포스코1%나눔재단]

올해로 3년째를 맞는 상상이상 사이언스는 지난해 포항과 광양의 10개 중학교 1천500여명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개최돼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지원 규모를 늘려 오는 12월 24일까지 20개 중학교 2천800여명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한다.

특히 올해는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환경교육을 신설했다. 환경교육은 인기 유튜버의 영상 강연과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방탈출 게임 등의 콘텐츠로 구성해 학생들의 참여와 학습효과를 높였다. 콘텐츠 기획과 제작에는 현직 교사들도 참여했다.

학생들은 인기 과학 유튜버 '안될과학'의 동영상을 통해 ▲기후변화의 원인과 영향 ▲탄소중립의 의미 ▲그린수소의 개념 등을 배우고 친구들과 함께 그린수소를 주제로 한 방탈출 게임도 수행한다.

상상이상 사이언스 교육 진행은 35명의 상상교사들이 맡는다. 상상교사는 취업 준비 중인 청년들과 경력 단절 여성들 중 과학에 관심이 많은 우수 지역 인력들로 선발했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지난 2013년에 설립됐으며 포스코그룹과 협력사 임직원의 급여 1% 기부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로 조성한 기금을 활용해 미래세대·다문화·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