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AEA 회원국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재고해야”


용홍택 과기정통부 차관, 제65차 IAEA 총회에서 우려 표명

용홍택 과기정통부 1차관이 9월21일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린 IAEA 65차 총회 둘째날 종합토론에서 한국 정부 대표로 영상메시지를 전하고 있다.[사진=IAEA 총회 스트리밍 영상 캡쳐]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에 대한 일방적 결정에 대해 우리 정부가 전 세계가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해양방출 결정은 재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는 20~24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원자력기구(IAEA) 본부에서 173개국 회원국 대표들이 모인 가운데 개최되는 제65차 IAEA 정기총회에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우리 정부의 수석대표인 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이 기조연설을 했다.

IAEA는 사상 유례없는 글로벌 감염병인 코로나19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화상회의를 포함해 제한적 방식으로 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우리 정부를 비롯한 일본, 중국 등 주요 회원국들은 수석대표의 기조연설 녹화영상을 IAEA에 제출했다. IAEA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회원국들이 제출한 기조연설 영상을 총회 당일 회의장과 IAEA 웹사이트를 통해 실시간으로 회원국들에 공유했다.

용 차관은 앞으로 우리 정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필요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어 원자력안전 보장은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에 있어서 필수불가결한 전제조건임을 언급하면서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고리1호기의 안전한 해체를 위해 IAEA의 안전기준을 기반으로 규제지침을 개발하고 IAEA 회원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 용 차관은 “우리 정부의 일관된 반대에도 불구하고 초 국경적 해양환경오염을 불러올 수 있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문제를 지난 4월 일본 정부가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비판했다.

지난 8월말에 도쿄전력이 구체적 이행조치를 취하는 오염수 방출 실시계획안을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깊은 유감을 표명하면서 일본 정부에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재고를 촉구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과정에서 객관성, 투명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IAEA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용 차관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방사능 분석 등 IAEA의 모니터링과 안전성 점검 활동에 있어서 한국이 지속해 참여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IAEA의 책임 있는 회원국으로서의 일본은 최인접국인 우리 정부의 요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성실한 자세를 보여줄 것을 촉구하면서 IAEA 또한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