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측, 김건희씨 논문 취재하며 경찰 사칭한 MBC 기자 고발


"불법 취재 동원…정치적 편향성 드러난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신지훈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 취재 과정에서 경찰을 사칭한 MBC 취재진을 경찰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 서초경찰서에 MBC 양 모 기자 등 2명과 책임자 1명을 공무원자격사칭·강요죄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MBC 불법취재에 대한 신속하고도 강도 높은 수사를 촉구한다"며 "경찰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심문하고 정보까지 얻어낸 것으로서 중대 범죄가 범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MBC 기자 2명은 윤 전 총장 부인인 김씨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던 중 기자 신분을 숨기고 경찰관을 사칭한 것으로 밝혀졌다.

MBC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씨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던 중 경찰을 사칭한 취재진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과했다. [사진=MBC]

전날 MBC는 사과 방송을 통해 해당 기자 2명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했다.

MBC 측은 뉴스데스크 말미에 "김씨의 박사 논문 지도 교수 소재를 확인하던 중 지도 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세워진 승용차 주인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경찰이라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며 "피해를 입은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나아가 "불법취재까지 동원한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났으므로 현장 기자들의 단독행위가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윗선' 차원의 개입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며 "방송통신위원회도 과거 채널A 등 다른 사례에서 그랬던 것처럼 불법취재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즉각 진상규명에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신지훈 기자(gamja@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