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김건희씨 논문 취재 중 '경찰 사칭' 취재진 업무 배제"


MBC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씨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던 중 경찰을 사칭한 취재진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과했다. [사진=MBC]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MBC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 씨의 박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취재하던 중 경찰을 사칭한 취재진을 업무에서 배제했다.

MBC는 9일 '뉴스데스크' 말미 “본사 취재진이 김씨의 박사 논문을 검증하기 위한 취재 과정에서 취재 윤리를 위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MBC는 “논문 지도 교수의 소재를 확인하던 중 교수의 과거 주소지 앞에 세워진 승용차 주인과 통화하는 과정에서 자신을 경찰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에 기자 신분을 밝히지 않은 취재진 2명을 관련 업무에서 배제하고 사규에 따라 책임을 묻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피해를 본 승용차 주인과 시청자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조경이 기자(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