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대통령 끌어들이는 백신의 정치화 당장 멈춰달라"


고민정 의원 [사진=조성우 기자]

[아이뉴스24 조경이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권에서 나온 '문재인 대통령 백신 접종 1호' 주장에 대해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춰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고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 "백신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미 접종대상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약 93%입니다.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서는 안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습니다.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춰 주십시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불신_대신_백신, #백신은_과학, #모두를_위한_백신, #vaccine_4_all, #팔_걷었습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 야당에서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앞두고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하면서 국민의 백신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에 만 65세 미만 입원 환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조경이 기자 rookero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