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국산 코로나19 백신 반드시 필요, 빠르면 내년 초 가능"


온·오프 신년간담회…"과기부 조직개편은 우주개발보다 기후변화대응이 우선"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특별한 변수가 발생하지 않는 한 내년 초에는 국산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 장관은 22일 오후 열린 과기정통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최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범정부 지원위원회가 내놓은 '국산 1호 백신 내년 접종' 관련 구체적인 설명을 요구한 기자들의 질문에 "신약 개발 일정은 장담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어서 답하기 조심스럽지만, 국내 제약사들의 임상 진행 상황을 고려할 때 빠르면 내년 초에는 국산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백신 임상시험은 변수가 많고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며, 특히 코로나19의 경우 국내 환자 부족으로 임상시험에 애로가 많다는 점, 하반기에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국산 백신 투입시기를 정확하게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최 장관은 국산 백신 개발을 끝까지 지원하겠다는 정부의 방침은 변함없음을 강조했다. "일단 백신이 효과가 얼마나 갈지 모르고, 바이러스 변이가 많이 생긴다. 계속 해외개발 백신에만 의존할 수 없다. 코로나19 변이도 마찬가지지만 새로운 감염병이 올 때를 대비한 대응능력 확보를 위해서도 필요하다. 이번 기회에 우리가 끝까지 지원해서 백신을 개발한다면 우리나라의 감염병 대응능력을 훨씬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열린 '출입기자 온·오프라인 간담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기정통부 제공]

◆과기부 조직개편, "우주개발보다 기후변화대응이 우선"

이 날 간담회에서는 중이온가속기, 달 탐사 사업 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형 과학기술 프로젝트의 일정 지연이 계속 발생하고 있는 부분과 이와 관련된 조직개편(우주청 설립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최 장관은 "거대사업은 뜻하지 않은 변수가 생긴다. 정책적인 문제도 있지만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도전적인 연구개발은 처음 뜻대로 가기가 굉장히 어렵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관련해서도 자꾸 언제까지 나오냐고 물어보니까 답하기는 하지만, 정부가 연구개발 성공여부를 '장담'한 적은 없다"고 이해를 당부했다.

우주청 신설 등 일각에서 지속 거론되고 있는 과기정통부의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는 "우주개발과 관련한 독립적 기관이 있으면 좋겠지만 지금은 시기적으로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50 탄소중립 실현 등 기후변화대응과 관련한 조직을 강화하는 것은 정부 전체적으로 공감대가 있다"며 우주개발 관련 조직보다 기후변화대응 관련 조직의 신설을 추진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최 장관은 이 날 간담회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과기정통부 업무의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하면서 이를 위해 "혁신적진단키트, 치료제, 백신을 개발하고 감염병과 신종바이러스에 대한 국가적 대응능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최상국 기자 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