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4차 지원금 두텁게, 그러나 재정 당국도 배려해야"


추경 편성 당정 갈등 '고조' 이낙연 '신복지체제' 치켜세우며 달래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피해가 광범위하고 깊어졌기 때문에 최대한 넓게, 두텁게 지원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또한 "당에서도 한편으로 재정 여건을 감안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4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추경 편성을 두고 당정 논의가 진행 중이다. 민주당이 지난 3차 재난지원금 추경 규모의 2배 이상을 웃도는 20조원 이상 추경 편성을 추진 중인 가운데 기획재정부가 난색을 표하며 당정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입장에선 이낙연 대표 등 당 차원의 재난지원금 대폭 확대 주장에 공감하는 한편 기재부의 재정건전성 우려를 수용해달라는 차원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처럼 우리 당이 대표와 지도부를 중심으로 잘 단합하고, 당정청이 활발한 논의로 한마음을 만들며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때가 없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들께서도 매우 어려운 시기를 겪고 계시면서도 집권 여당의 안정적인 위기 대응 능력을 든든하게 생각하며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당정 갈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지도부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낙연 대표가 최근 주창한 '신복지 구상'에 대해 공감을 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낙연 대표께서 최근 신복지체제' 비전을 제시하고 '상생연대 3법'을 주도해 나가는 것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복과 도약을 포용의 가치 위에서 하겠다는 시대정신을 실천하겠다는 의지"라며 "앞으로 그 의지를 구체화해 나가는 것이 우리 사회를 보다 포용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당 지도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간담회는 지난해 8월 민주당 전당대회로 현 지도부가 선출된 이후 두 번째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홍익표 정책위의장, 김종민, 염태영, 노웅래, 신동근, 양향자, 박홍배, 박성민 최고위원 등 여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