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SKT, 경북경찰청에 유동인구 분석 '지오비전' 무상지원

5분 단위로 실시간 유동인구 분석… 정밀도는 기존 대비 5배 향상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ICT 기술로 힘을 보탠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유동인구 분석 서비스 '지오비전(Geovision)'을 코로나19 확산 대응 활동을 위해 경북경찰청에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23일 발표했다.

SK텔레콤은 정부가 코로나19 공식 종결을 선언할 때까지 자사의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유동인구 분석 서비스 '지오비전(Geovision)'을 경북 · 대구 경찰청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사진=SKT]

이번 협력은 SK텔레콤과 경북경찰청이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적극 활용하기로 결정하며 진행됐다.

SK텔레콤은 지난 9일 경북 경산경찰서에 ‘지오비전’ 기반 해당 지역 유동인구 데이터를 시범 제공해 보다 효율적인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국민 체감안전 향상을 위한 핀포인트 순찰을 지원한 바 있다. 경북경찰청은 이를 경북지역 전체로 확대 적용한다.

SK텔레콤은 정부가 코로나19 공식 종결을 선언할 때까지 '지오비전' 서비스를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경찰청과 이를 전국 모든 경찰서로 확대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지오비전'은 국내 최대 수준의 빅데이터 및 공간 데이터 분석 서비스로, 휴대폰과 기지국 간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권 분석, 인구통계 작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지라프(GIRAF)’를 통해 60테라바이트(TB)에 이르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5분 단위로 분석하고 시각화 작업까지 완료해 고객에게 제공한다. SK텔레콤은 한 기지국의 통신 반경을 10m 단위로 잘개 쪼개 관리하는 '피셀' 기술을 적용해 기존 '셀 ID 측위 방식' 대비 5배 이상 정밀한 위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경북경찰청은 '지오비전' 데이터를 활용해 현재 인구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확인, 실시간 '핀 포인트' 순찰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의 체감안전도 향상에 나설 계획이다.

장홍성 SK텔레콤 광고/데이터사업단장은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데 조금이라도 힘을 보태기 위해 기술을 지원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ICT 기술을 활용해 국민의 안전과 행복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