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ADT캡스·이노뎁, 5GX 산업용 드론 사업 '맞손'

드론 서비스 사업 공동 기획 등 협력


[아이뉴스24 최은정 기자] SK텔레콤은 보안 기업 ADT캡스, 지능형 영상분석 플랫폼 기업 이노뎁과 함께 '5GX 드론 솔루션의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이번 협약은 3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드론에 5세대 통신(5G)망을 연결,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드론 서비스를 만들어 내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특히 5G 기반 산업용 드론 서비스는 여러 개 드론을 동시에 운영하고 통신망 연결 지역에서 초고화질 영상(4K) 같은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전송할 수 있어 서비스 품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왼쪽 2번째), 김윤 SK텔레콤 CTO(왼쪽 3번째), 이성진 이노뎁 대표(영상속 앞줄 가운데)의 모습. [사진=ADT캡스]

특히 재해·재난 상황에서 긴급 출동, 공공 인프라·산업단지 등 시설물 대상 모니터링·점검·보안, 대기 환경 측정, 3차원(3D) 측량 등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 기존 서비스 대비 시간·비용 절감은 물론 정확도와 품질이 크게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이번 협약으로 SK텔레콤은 기존 5GX 드론 관제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한편, 드론의 안정적인 영상 송·수신을 위해 5G 등 통신망 기반 저지연 영상전송 기술 'SRT'와 지능형 영상 분석 엔진인 '비디오 분석(VA)' 기술을 제공한다.

이노뎁은 SK텔레콤이 개발한 SRT와 VA기술을 시스템화하고, 5GX 드론 움직임에 따라 발생하는 영상·센서 데이터를 분석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향후 상용화 시 서비스의 유지·보수 등 사업협력 업무도 담당하게 된다.

ADT캡스는 5GX 드론과 ADT캡스의 통합 관제 플랫폼 및 출동 인프라를 활용할 예정이다. 보안·제휴사업 서비스의 공동 기획과 컨설팅·구축·유지·보수 등 업무를 맡는다.

앞으로 3사는 산업용 드론 서비스 사업을 공동 기획하고 공공 안전과 재난, 산업시설 보안, 실시간 측량 등 공공과 민수 등 시장 공략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또한 5G 기반 통신과 드론, 인공지능(AI) 기반 영상 데이터 분석 플랫폼 기술을 결합한 융복합 솔루션도 공동 개발해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한다.

박진효 ADT캡스 대표 겸 SK텔레콤 보안사업부장은 "드론 사업이 성공하려면 뛰어난 기술력을 갖춘 전문기업들의 협업이 필수"라며 "3사의 보유 역량을 결집해 국내 드론 산업을 활성화 시키고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 SK텔레콤 최고기술경영자(CTO)는 "드론은 5G·AI 등 ICT 시너지를 통한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라며 "드론 서비스 시장 활성화를 위한 5G와 드론, AI 기반 지능형 영상 분석의 융복합 표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했다.

이성진 이노뎁 대표는 "국내외에서 드론 기반의 신규 보안 시장이 빠른 속도로 형성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은 국내외 산업용 드론 시장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SK텔레콤과 ADT캡스, 이노뎁은 우선 LTE 등 기존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드론 솔루션을 연내 출시한다. 이후 드론용 5G 모뎀 출시 및 5G망 확대 등 상황에 맞춰 서비스를 확대한다.

최은정기자 ejc@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