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코로나19 추경 처리 합의…대구경북 1조원 추가 지원

11조7천억원 전체 규모는 그대로, 고용창출장려금 등 일부 사업 축소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여야가 11조7천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합의했다. 코로나19 긴급 대응에서 당장 시급성이 떨어지는 일부 사업을 축소하고 대구경북 지원에 1조원을 추가 투입한다는 내용이다.

1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미래통합당 이종배, 민생당 김광수 간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은 추경 처리 방침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추경을 포함 예산안은 통상 세입경정, 세출경정 예산으로 구분된다. 여야는 기획재정부 원안 11조7천억원 중 3조2천억원의 세입경정에서 8천억원을 줄이기로 했다. 세출사업 일부 항목도 7천억원 줄었다.

이렇게 조정된 3조1천억원가량을 다른 세출사업에 투입한다는 것이다. 대구경북은 국내 전체 확진자, 사망자 90%가 집중된 지역이다. 이번 코로나19 확산 사태 최대 피해지역이다.

추경 세출사업 중 고용창출장려금에서 4천800억원가량, 전력효율 향상 사업에서 3천억원가량이 삭감됐다. 코로나19 경기침체 대응 차원의 사업들이지만 상대적으로 긴급성이 덜하다는 이유다.

대신 대구경북 민생안정과 방역에 1조원이 추가적으로 들어간다. 2조1천억원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과 민생지원, 감염병 대응사업에 각각 추가될 예정이다.

수정된 추경안은 예결위 예산심사소위에서 추가 검토를 거친 후 전체회의에서 의결된다. 이후 17일 오후 11시 본회의에서 여야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곧바로 집행될 예정이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