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1 대 1 순차 영수회담 제안

"한국당 복귀 명분 줘야…靑, 1 대 1로 야당 차례로 만나야"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 정국 해법으로 '순차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자유한국당에게 국회로 돌아올 명분을 줘야 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히고, 청와대는 1 대 1 영수회담 방식으로 원내 당을 차례차례 만나는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 말꼬리를 잡고 거친 언사를 주고 받으면서 사태를 장기화시키는 게 본인들 지지율 결집시키는 것 같은데 이는 낡은 정치"라며 "국민들은 더 이상의 국회 파행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순차 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오 원내대표는 "누구보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의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에게 회담을 공식 제안한다. 나 원내대표가 '밥 잘 사주는 누나'가 되겠다고 했으니 이 원내대표가 '맥주 한 잔 사는 형님'으로 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촉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영원히 안 볼 사이가 아니라면 일단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각자의 생각을 내놓고 의견을 조율하면 해법은 찾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 원내대표는 이날 이동섭 의원을 원내수석부대표에 임명했고, 채이배·임재훈 의원 사임으로 공석이 된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자리에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보임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