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가계대출 전월비 1.4조원↑, 매매 위축에 주담대는 축소


은행 수신은 월 +17.6조원 증가로 전환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2월중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전월에 비해 증가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월중 금융시장동향에 따르면, 1월 1.1조원 증가에서 2월 2.5조원으로 확대됐다. 2010~2014년 2월 평균은 0.9조원 증가, 2015~2018년 2월 평균은 3.0조원 증가이다.

주택담보대출은 전세자금 수요 지속에도 주택매매거래 위축 등의 영향으로 증가규모가 전월 대비 +2.7조원에서 +2.4조원으로 소폭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명절 상여금 유입 등으로 인한 신용대출 감소 등 전월의 계절요인이 해소되면서 -1.5조원 → +0.1조원로 증가 전환 했다.

2월중 은행 기업대출(원화)은 증가폭이 1월 +7.6조원 → 2월 +4.3조원로 축소됐다. 중소기업대출은 은행의 대출 확대 노력 등으로 꾸준한 증가세(+4.3조원 → +4.5조원), 대기업 대출은 전월의 계절요인 소멸, 직접금융시장을 통한 자금조달 확대 등으로 +3.4조원 → -0.2조원으로 감소 전환했다. 회사채는 높은 투자수요 등 양호한 발행여건에 힘입어 순발행 지속(1월 +3.0조원 → 2월 +2.0조원)했다.

2월중 은행 수신은 1월 -13.6조원 → 2월 +17.6조원으로 증가로 전환했다. 수시입출식예금은 지방정부 및 기업의 단기여유자금 유입으로 증가 전환(-19.8조원 → +10.0조원), 정기예금은 지방정부 자금 유입 등으로 증가규모가 확대(+3.1조원 → +10.3조원)됐다. 반면 자산운용사 수신은 증가규모가 축소(1월 +22.6조원 →2월 +6.1조원)했다.

국고채(3년)금리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주요국 중앙은행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 등의 영향이 엇갈리며 좁은 범위에서 등락(1월말 1.81(%) → 2월말 1.81 → 3.12일 1.81)했다.

코스피는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으로 오름세를 이어가다가 북·미 정상회담 합의 무산, 주요국 성장 둔화 우려 등으로 하락(1월말 2,205→2월말 2,195 → 3.12일 2,157)했다.

유재형 기자 webpoe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