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아현지사 통신재난…무선 86% 복구, 동케이블은 시간 필요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아현지사 화재로 인해 오후 6시를 기준으로 무선 86%, 인터넷 98%, 유선전화는 92% 복구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무선은 2천833개 기지국 중 2천437개가 복구됐다.

KT는 "유선전화는 광케이블을 사용하는 전화는 대부분 복구했으나 동케이블을 기반 전화는 화재가 난 통신구 진입이 필요하여 복구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