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지역구 표달라' 민노당에 호소글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이 12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임은 이제 막 시작입니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민주노동당 후보가 얻은 표는 모두 죽은 표가 된다"라고 말해 민주노동당 게시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유 의원은 '거야부활론'을 제기하며 '거야'가 부활할 수 밖에 없는 이유 중 하나로 민주노동당의 선전을 꼽았다.

"민주 대 반민주의 전통적 대결구도가 크게 약화된 데다, 선거운동 개시 시점에서 우리당의 총선 압승 전망이 나오면서, 민주노동당과 같은 진보정당의 원내진입이 필요하다고 느끼던 유권자들이 우리당에서 민주노동당으로 옮겨가고 있다"라고 말한 유 의원은 "민주노동당이 당연히 가져야 할 자기의 몫을 가지는 것이므로 축하하고 격려해야 마땅한 일이나 지역구에서 민주노동당 후보가 얻는 표는 모두 죽은 표가 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1인2표제가 도입된 것은 민주노동당이나 우리당 모두에게 매우 유익한 일이다"라며 "민주노동당을 지지하는 많은 유권자들이 정당표는 민주노동당에 던지고 후보표는 당선이 유력한 우리당 후보에게 던지겠다는 의사 표시를 이미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이런 전략적 투표행위는 민주노동당으로서는 몹시 불편한 현상이지만 민주노동당의 의석수에는 아무런 영향도 주지 않는다"라고 언급한 뒤 "우리당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서는 주변의 민주노동당 지지자들에게 정당표를 민주노동당에 주더라도 후보표는 우리당 후보에게 던지도록 적극적으로 설득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열린우리당 지지자들은 민주노동당 게시판을 찾아 열린우리당에 표를 줄 것을 호소했다.

그들은 게시판에 "우리당이 깨끗하고 완전해서 지지하는 것이 아니다. 민주노동당도 알고 있고 일반 개혁시민도 모두 인식하고 있다. 우선 강도들 부터 내몰아야 할 것 아니냐"는 등의 글을 올렸다.

유 의원의 글 전문을 올려 지지를 호소하는 이도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열린우리당 지지자들의 행동에 민주노동당 지지자들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한 지지자는 "아무리 선거가 전쟁이라지만 서로가 특히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 지지자들간에는 지켜야하고, 지킬수있는 무언의 룰과 예의가 있는 법"이라고 적고 "한나라당을 막아야하니 님들에게 표를 달라는 얘기는 한나라당 지지자들에게 해라"라고 비판했다.

여기에 열린우리당 정동영 의장의 비례대표 사퇴사건이 터지면서 민주노동당 게시판에는 '이러다가 지난 대선 민노당 지지표가 노 대통령에게 간 것처럼 이번에는 열린우리당으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함정선기자 min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