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여기어때, 성수기 바가지 요금 철폐 나서

'365일 요일벌 정가제' 도입, 연말 바가지 요금 없앤다


[성상훈기자] 위드이노베이션(대표 심명섭)은 프랜차이즈 호텔 브랜드 'HOTEL여기어때'를 통해 연말 바가지 요금 없는 '365일 요일별 정가제'를 도입한다고 16일 발표했다.

HOTEL여기어때 잠실점, 충장로점은 극성수기인 23일~25일과 30일~31일에도 성수기 요금부과 없이 정가 예약이 가능하다.

HOTEL여기어때는 청결(Clean)·서비스(Service)·합리적 가격(Price), 가치(Value)를 의미하는 'CSP.V 전략'을 내세운 브랜드 호텔이다.

요일별 정가제는 성수기, 비성수기 구분 없이 동일한 요금체계로 운영되는 가격 정찰제다. 요일 별로 책정된 숙박비용을 고수해 휴가시즌 등 성수기에 과도한 이용요금을 요구하는 인습을 깨기 위해 마련했다는게 위드이노베이션측 설명이다.

회사측은 요일별 정가제를 HOTEL여기어때 1호점인 잠실점과 2호점(충장로점)을 시작으로 향후 개관할 모든 가맹점에 적용할 방침이다.

최치영 위드이노베이션 프랜차이즈사업부 이사는 "중소형호텔 대부분은 수요가 폭증하는 시기에 숙박요금을 평소보다 높게 받거나 현금결제를 요구하는 등 고객에게 부정적인 인상을 남긴다"며 "소비자에게 부담을 주는 숙박업계 관행을 근절해 신뢰를 회복하고 업계의 긍정적인 인식을 확립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HOTEL여기어때 전 지점은 연말을 맞아 스페셜 어메니티 크리스마스 해피팩을 오는 31일까지 판매한다.

성상훈기자 hns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