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핸드메이드 전문관' 오픈…"업계 유일"


이태원 우사단길·삼청동 공방거리 인기 핸드메이드 작품 한 자리에

[장유미기자] SK플래닛 11번가가 오픈마켓 유일의 '핸드메이드 전문관'을 오픈하고 400여명의 작가들이 만든 4천여개 상품을 판매한다고 5일 밝혔다.

11번가는 이곳에 핸드메이드 판매 플랫폼 '미지(MIZI)', 수공예 디자인 마켓 '앳플레이스'를 입점시켜 작가들의 아날로그 손맛이 담긴 액세서리, 패션잡화, 홈&리빙, 뷰티&아로마, IT&문구 카테고리의 핸드메이드 상품들을 본격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1번가는 소규모 플리마켓이나 핸드메이드 판매 전문플랫폼으로만 작품을 선보여온 작가들에게는 새로운 판매의 활로를, 소비자들에게는 개성있고 독특한 디자인의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는 폭넓은 기회를 제공하게 됐다.

모바일 11번가에서 만날 수 있는 '핸드메이드 전문관'은 ▲카테고리별 상품 ▲테마별 추천상품 ▲인기 작가의 대표 상품과 스토리 소개 등의 코너로 구성돼 있으며 각 카테고리별 상품 비중은 액세서리(52%), 패션&잡화(16%), 홈&리빙(15%), IT&문구(10%), 뷰티&아로마(7%) 로 분포돼 있다.

고객들은 작가와의 대화를 통해 본인이 원하는 스타일대로 제품을 주문제작 할 수도 있다. 제품에 이니셜을 새기거나 포장에 선물용 문구 삽입, 컬러·색조합·크기 등에 대한 상담 및 주문요청은 '1:1 톡'을 통해 가능하다.

SK플래닛 남은희 플랫폼혁신 유닛장은 "남과는 다른 개성을 중시하는 젊은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를 겨냥해 이번 핸드메이드 전문관을 신규 오픈하게 됐다"며 "소비자들의 취향을 분석해 핸드메이드 전문 작가들의 세상에 단 하나뿐인 핫한 아이템들을 지속적으로 소개하고 향후 오프라인 행사와의 연계 및 작품 스토리텔링 영상 공개 등을 통해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