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리지큐브,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 구축

지식관리시스템 고도화…김학훈 대표, 감사패 수여


[김국배기자] 날리지큐브(대표 김학훈)는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IS)을 구축했다고 24일 발표했다.

2006년 지식관리시스템을 구축한 한국은행은 컨설팅을 통해 고도화 모델을 도출, 올해 2월부터 10월까지 구축 사업을 진행했다. 컨설팅부터 구축 프로젝트 사업까지 날리지큐브가 수주해 진행했다.

사내 공모를 통해 선정된 명칭인 BOIS는 '한국은행 정보공유시스템(BOK Information Sharing System)'의 약칭이다. '모든 직원이 정보를 나누며 소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보이스(Voice)와 유사한 발음으로 '구성원들의 목소리'라는 뜻도 있다.

김상옥 날리지큐브 이사는 "한국은행이 지향하는 가치에 맞춰 네트워크 상태의 협업 환경 제공, 커뮤니케이션 기능 보완, 검색기능 업그레이드, 문서관리 체계 개선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며 "업무방, 지캐스트, 지로그 등 협업과 소통을 위한 새로운 도구들이 적용된 것도 큰 특징"이라고 말했다.

김학훈 날리지큐브 대표는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