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기기 '바이브' 국내 출시…가격 125만원

HTC, 지스타 2016서 '바이브' 론칭 발표…온라인서 판매


[문영수기자] 가상현실 체험기기인 HTC '바이브'가 국내 출시됐다. 가격은 125만원으로 책정됐다.

HTC는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이 열린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가상현실 헤드셋 '바이브'를 국내 출시했다고 17일 발표했다.

'바이브'는 HTC의 국내 유통 파트너인 제이씨현시스템을 통해 공식 홈페이지 및 옥션·G마켓에서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연내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스타필드, 현대백화점 등 전국 30여개 이상 주요 매장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각 매장에서는 '바이브' 데모 스테이션이 마련되며 '바이브' 플랫폼에서 지원되는 다양한 가상현실 콘텐츠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HTC 아시아태평양 지역 VR 부문의 레이먼드 파오 부사장은 "제이씨현시스템과 함께 한국 시장에 '바이브'를 출시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소비자와 미디어로부터 최고의 가상현실 시스템으로 평가받고 있는 '바이브'를 한국 소비자와 개발자에게 선보이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HTC는 이날 벡스코에서 한국의 VR 생태계 공동 육성을 목표로 부산시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BIPA)은 'VR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HTC는 기술 관련 지원 및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