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지스타 2016…韓 게임산업 미래 본다

모바일·VR·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 신작 공개


[문영수기자]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6이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성대히 막을 올렸다. 올해로 12회를 맞이한 지스타 2016은 국내·외 게임 산업의 미래를 가늠하는 무대로, 오는 20일까지 나흘에 걸쳐 모바일과 PC·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의 신작들이 베일을 벗을 예정이다.

'플레이 투 더 넥스트 스텝(Play To The Next Step)'을 공식 슬로건으로 내건 지스타 2016에는 전세계 35개국 653개 기업이 참가하며 B2C(개인대상)관 1천530부스, B2B(기업대상)관 1천189부스 등 총 2천719부스로 진행된다. 이는 전년 대비 3.1% 늘어난 규모다.

17일 오전 10시 열린 개막식에는 강신철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 최관호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최병구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정책관을 비롯해 김병관 국회의원, 백종헌 시의장, 주요 게임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지스타 2016에는 메인 스폰서로 나선 넷마블게임즈를 비롯해 넥슨, 웹젠, 룽투코리아, 소니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코리아, 반다이남코 등 국내·외 주요 게임사들이 공들여 준비한 신작을 공개할 예정이다.

벡스코 야외 전시장에서는 카카오, 네이버, 엠게임 등 여러 기업이 현장 부스를 마련해 다채로운 이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넷마블게임즈는 올해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스타워즈: 포스아레나' '펜타스톰' 3종 모바일 게임을 전시할 예정이다.

넥슨은 역대 최대 규모인 400부스에서 35종 게임을 일반에 선보인다. 작년 지스타에서 호평받은 계단식 대규모 시연존을 확장했으며 모바일 게임과 온라인 게임 등을 구분해 플레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지난해 주목받은 가상현실(VR) 게임도 올해 지스타에서 전시된다. 지난 10월 '플레이스테이션VR'을 출시한 소니는 '화이트데이: 스완송'을 비롯해 상용화를 앞둔 파트너사들의 다양한 VR 게임을 현장에서 전시한다.

올해 처음으로 지스타에 참가하는 반다이남코는 '철권7' '드래곤볼제노버스2' 등 국내 시장에 출시될 콘솔 게임을 출품하기로 했다.

게임산업의 주요 현안을 짚는 지스타 콘퍼런스도 17일부터 이틀간 열린다. 가상현실·플랫폼·모바일 게임·마케팅·MCN 등 게임업계를 관통하는 핵심 화두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최관호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방문객 동선 확보 등의 측면에서 더 이상 자리를 마련할 수 없을 정도로 참가 기업들의 부스가 벡스코 전관을 빼곡하게 채웠다"며 "지스타를 단순히 수치로 한정해 표현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본다. 앞으로도 집계는 계속 하겠지만 이제부터는 질적인 면에 무게 중심을 두고 운영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