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우병우 靑 민정수석, 국회 불출석에 檢 고발 수순

禹, 비서실장 설득에도 불출석 고수…정진석 "고발 뒤따를 것"


[윤채나기자]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정감사에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운영위는 관련법에 따라 우 수석 검찰 고발 절차에 착수할 전망이다.

운영위 국감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우 수석은 '대통령 비서실장이 운영위 참석으로 부재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 '각종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등의 이유로 국회에 불출석 사유를 제출했으며 이날 국감에 실제 불출석했다.

야당이 동행명령장 발부를 주장하며 강력 반발하자 정진석 운영위원장은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에 우 수석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실장은 국감 도중 우 수석에게 전화를 걸어 출석을 독려했으나 우 수석은 불출석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위원장은 "우 수석은 운영위의 거듭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불출석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따"며 "운영위로서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 국회 차원의 책임을 묻는 후속 조치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위원회는 증인이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하지 아니할 때에는 재적위원 3분의 1 이상의 서명을 받아 검찰에 고발해야 한다.

정 위원장은 "국감을 계속 진행하되 반드시 이 점에 대해 고발을 비롯, 여러 가지 책임을 묻는 조치들이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동행명령장을 발부해 출석을 강제한다 해도 불출석 의사를 꺾을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한다"며 "여야가 고발에 합의한다면 동행명령장 발부는 하지 않아도 좋다. 반드시 고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우 수석에 대한 동행명령장 발부를 가결해 집행하고 만약 끝까지 안 나온다면 고발하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우 수석이 이 자리에 나와 증언할 수 있도록 우리에게 주어진 모든 권한과 제도를 다 써야지 미리 가능성을 예단해 할 이야기는 아니다"라며 "동행명령장 발부 의결을 먼저 논의하고 그게 안 됐을 때 다음 절차를 논의해도 된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