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비서실장 "宋 회고록, 사실에 가깝다는 생각"

"책 쓴다는 건 활자에 대해 책임진다는 것"


[윤채나기자]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른바 '송민순 회고록'에 대해 "책에 나온 것이 사실에 가깝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책을 쓴다는 것은 활자에 대해 책임을 지는 수준"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참여정부 시절 유엔(UN)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과정에서 북한에 의견을 물었다는 송 전 장관의 주장에 힘을 실으면서 이를 부인하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과 야권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이 실장은 "당시 상황 근거를 정확히 보지 못하고는 확정적으로 말할 수 없다"면서도 "회고록 내용을 보면 상당히 개연성이 있는 것 아닌가 추측하게 된다"고도 했다.

다만 "이것을 확실히 밝히려면 관계 서류를 다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전 장관과 문 전 대표가 당시 상황에 대해 상반된 주장을 펴고 있는 데 대해선 "두 분 다 중요하고 큰 지도자들이신데 이렇게 서로 혼란이 있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실장은 '통상 청와대가 대북제재 결의를 할 때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느냐'는 이양수 새누리당 의원의 질의에 "대척점에 있는 사람들을 규제하는 일에 대해 (당사자에) 물어본다는 것은 상식을 벗어난 일"이라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