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종 "우병우 가족 메르스 때 외국行, 개인 사생활"

"공무원 가족도 행복하게 살아야 하는 대한민국 국민"


[윤채나기자]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은 우병우 민정수석의 가족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외국으로 피신했다는 의혹과 관련, "개인의 사생활"이라고 일축했다.

이 실장은 2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본인이 나갔다면 문제라고 생각하지만 가족들은 공무원 신분은 아니다"라며 "가족들까지 그런 의무를 지켜야 하는지는 도의적인 문제이지 법률적인 문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실장은 "공무원 가족도 행복을 누리면서 살아야 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또 "청와대에서 같이 일하는 직원에 대해서는 지도·감독 책임이 있지만 가족까지 지도하거나 감독할 수는 없다"고 했다.

우 수석 가족에 대한 출입국 기록을 점검해 볼 의향은 없느냐는 질문에도 "법에 잘못됐다든지 사회적으로 엄청난 부작용을 일으켰다면 할 일이지만 사생활까지 해야 할 지는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고 반박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