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국정원 국감서도 송민순 회고록 쪽지 공방

與 "쪽지 사실 여부 공개해야" vs 野 "朴대통령 방북 자료도 공개하자"


[이영웅기자]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여야 위원들은 송민순 회고록을 두고 날 선 공방을 펼쳤다.

여당은 북한의 대북인권결의안 관련 입장이 담긴 '싱가포르 쪽지'를 공개하라고 주장하자 야당은 자료 열람의 불가능성을 지적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방북 의혹을 제기하며 맞불을 놨다.

국회 정보위 새누리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19일 서울 내곡동 국가정보원에서 진행된 정보위 국감 결과 브리핑에서 "이병호 국정원장이 쪽지를 안보상의 이유로 공개하지 않자 우리 당 위원들은 국가 안보에 오히려 도움이 된다며 사실확인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미 싱가포르 쪽지는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에 다 공개된 것"이라며 "국가 기밀사항이라는 이유로 국정원이 공개할 수 없다는 것은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불어민주당에서 국정원장에게 쪽지를 공개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의원이 분명히 있었다"며 "이 문제는 진실이 무엇인지 명확히 규명되고 국민에게 알려야 할 문제"라고 야당을 압박했다.

더민주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김 의원은 "야당은 북한의 인권결의안 기각 관련된 정보를 공개하자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반대하지 않는다"면서 "대신 역대 정권의 용공 종북 의혹을 모두 다 털고 가자"고 맞불을 놨다.

특히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2002년 방북 과정을 문제 삼았다. 그는 "박 대통령은 2002년 5월12일부터 14일까지 사흘간 북한 평양에 방문했다"며 "대통령은 김정일 면전에서 가슴이 뛰었다고 말씀하셨다. 또한 박 대통령이 북한을 오가는 과정에도 상당한 미스터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박 대통령의 귀환 관련한 북한의 통지문과 관련 기록 ▲박 대통령의 방북허가 신청서 ▲사전 방북허가신청서와 실제 방북활동일지 일체 여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면담내용 등의 자료를 국정원에 공개적으로 요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 역시 이같은 의혹을 모두 공개해야 한다"면서 "정치적인 저의 때문에 역대 정권의 남북 간 협의와 비선 채널을 악의적으로 공개하는 현실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고 여당을 맹비난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